본문 바로가기

Travel

[영월] 한반도 지형을 닮아서 유명해진 선암마을과 그 모습 그 자체가 아름다운 선돌

2014년 11월 16일

영월 한반도 지형과 선돌

영월군은 2009년 10월 선암마을 한반도지형을 원조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영월군 서면을 영월군 한반도면으로 개칭했다고 한다.

그만큼 한반도 지형이 유명세를 타면서 한반도마을이라는 명칭이 더 굳어 졌던 모양이다.

주차장에서 한반도 지형을 볼 수 있는 곳 까지는 걸어서 약 30분 정도 소요됐던 것 같다.





한반도 지형을 보기 위해 숲속을 걷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희망을 쌓아 올린 돌탑을 볼 수 있다.



30여분 가까이 걸어가니 드디어 한반도 형상이 보이기 시작했다.



드디어 만난 한반도 지형.




위에서 내려다보면 어떤 형상일지 모르겠지만 전망대에서 봤을 땐 정말로 한반도 지형을 그대로 옮겨 놓은 것 같다.




그리고 영월 선돌.

선돌은 영월 방절리 서강가의 절벽에 위치하며 마치 큰 칼로 절벽을 쪼갠 듯한 형상을 이룬 곳으로 높이 약 70m 정도의 입석으로 신선암(神仙岩)이라고도 불리며, 푸른 강물과 층암절벽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보여주는 곳이다.

단종이 영월 청령포(명승 제50호)로 가는 길에 선돌이 보이는 곳에서 잠시 쉬어 가며, 우뚝 서 있는 것이 마치 신선처럼 보였다고 하여 ‘선돌’이 되었다고 하는 전설 등이 담겨있는 명승지이다.









생각보다 너무 웅장한 풍경에 압도되었었다. 선돌 아래로 흐르는 서강은 바닥이 보일 정도로 맑았다. 

이곳이야 말로 진정으로 눈으로 직접 봐야 할 곳이다. 

영월은 정말 아름다운 지역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영월군 한반도면 옹정리 202 | 한반도지형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