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그외 리뷰2018.03.16 15:43

사실 캠핑의 진정한 맛은 겨울에 느끼게 된다.

추위 속에서 느끼는 따스함, 그리고 간단히 즐기는 술 한잔과 따뜻한 국물은 겨울 캠핑을 가게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겨울의 추운 날씨는 견디기가 쉬운 것은 아니다.

그래서 겨울 캠핑에 필수품은 휴대용 난로라고 할 수 있는데 텐트 밖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더라도 발 밑에 소형 난로 정도는 갖춰 줘야 추위 속에 느껴지는 따뜻함으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선택한 건 우연이였다.

왜 이녀석을 선택했는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나름 평판도 좋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제품명이  BULEEYA인데 한글로 옮기면 불이야가 된다. 약간 유치하다.




Made in Corea라고 기재되어 있는데, 이 회사의 애국정신이 웬지 느껴진다.





단지, 따뜻함만 제공해주면 되는 제품이므로 특별한 기능이라고 있을 게 없다.




아래 이미지부터 제품의 외형을 보여준다.






사진 왼쪽에 푸시는 스파크를 일으키는 장치고 중앙의 둥근 레바는 불의 세기를 조절 할 수 있게 되어있다.







가스 난로는 한국가스안정공사 인증품으로 이런 마크가 없으면 구입하면 안된다.

내가 알기론 필수 사항으로 알고 있다.



야외용으로 화력이 쎈편이기 때문에 집에서 사용은 안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뒷부분 커버를 열어서 부탄가스를 삽입하면 된다.

절차는 아래와 같이 하면 된다.




나중에 부탄가스를 빼내기 위해서 위 이미지와 같이 제공되는 끈으로 묶은 상태로 삽입해야 한다.



화살표 부분을 정확하게 부탄가스의 가스가 나오는 부분을 잘 연결해서 삽입해야 한다.




부탄가스를 삽입하면 꽉 끼는 느낌이 있다. 그렇다면 제대로 한 것이다.



보시는 바와 같이 부탄가스를 제거 할 때는 끈을 당겨서 꺼내면 된다.







부탄가스를 삽입후 불을 켜보았다.

열이 퍼지는 것보다 집중이 잘 되는 것 같다. 

굉장히 따뜻하다.





위 이미지처럼 냄비를 올려서 음식도 된다는데 되긴 되겠다마는 안전을 위해 안하는게 좋을 것 같다. 

물을 담고 올려봤으면 기울어지는 모습을 없었을 것 같긴 한데 아무튼 모양이 좋지 않다. 



위 영상을 보면 화력이 대략 어느정도인지 파악이 가능 할 것 같다.


조금 단점이라면 작은 사이즈에도 불구하고 생긴모양이 저래서인지 차에 실을 때 공간을 어정쩡하게 차지 한다.

그렇다고 큰 문제가 되는 건 아닌데 간혹 짐 많을 때는 난로를 사각형으로 구입할 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그리고 뒷부분 부탄가스를 삽입하는 커버를 제거하고 전체적인 마감을 보면 모서리가 조금 날까롭다.

손이 베일 것이 염려가 되는데 이런 마감은 좀 잘했으면 좋겠다.

특허보단 제품 마감처리가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이런 제품에 특허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럼에도 본인이 해야 할 기본 임무에 충실한 전체적으로 괜찮은 제품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