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2018.04.01 17:00

사람은 기억하기 싫은 것이 있으면 그것이 눈앞에서 없어지길 희망한다.

그리고 그 싫었던 기억이 다시 떠오를만 한 물건은 모두 없애려고 한다.

나는 사실 중고차 매니아라 할 만큼 중고차를 선호했다. 

삶이 금전적으로 부유했다면 중고차를 선호하지 않았을지도 모르겠지만 부족한 금전에 상대적으로 높은 등급의 자동차를 탈 수 있는 방법은 중고차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늘 생각했었다.

그래서 실제적으로도 같은 돈이면 중고차를 선택하여 높은 사양 또는 높은 등급의 자동차를 구입 했었다.

돌이켜보면 중고차를 잘못 선택하여 낭패를 본 적도 있었지만 그래도 다시 중고차를 선택 했던 건 그나마 사람에 대한 배신은 크게 느낄만한 상황이 없어서였을 지도 모르겠다.

좋은 중고차 딜러를 만났다는 의미가 아니라 법적 보장 기간을 넘은 뒤에 발생한 결함은 그것이 중대 사안이라도 내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굳이 판매한 딜러에게 특별한 얘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배는 아파도 어쩌겠는가 법에서 내세우는 A/S기간이 그런 것을....약속은 약속인 것이다.


현재 나는 자동차가 없다.

굳이 있어야 할 이유를 못느낀다. 마지막 중고차 거래후 당시 딜러만 생각하면 두번다시 중고차를 거들떠 보기 싫어서 그냥 대중교통을 이용했는데 어느 덧 너무 편해져버렸다.


창원에 가면 많은 중고차 판매업소가 있다.

거기 중고차를 빌딩식 건물에 전시해서 판매하는 곳이 있는데 OO모터스 매매상사, oo오토갤러리라고 하는 곳에서 SK엔카를 통해 렉스턴 중고차를 2년 정도만 타자는 생각에 10년도 넘은 중고 SUV 렉스턴을 구입했었다.

예전 코란도 이미지로 각인된 쌍용차의 호감도도 있었고 무엇보다 힘이 좋게 생겼었기 때문에 탑승자의 안전은 조금 괜찮겠구나 싶어서 선택했던 자동차다.



사실 자동차가 무슨 잘못이 있을까. 사람이 문제지.

풀샷이 거의 유일하게 남아있다. 

이 차 팔고 화가 나서 기억에서 지우듯 사진은 다 없애버렸다.


이 차는 처음부터 미션에 문제가 있었다. 나는 딜러도 확실하게 인지하고 있었다고 확신한다.

왜냐면 판매하는 딜러가 몇번을 수리한다며 가져가고도 해결 못하고 이상없는 것 같다는 결함을 구입하는 딜러는 금방 알아차리고 차값을 깎는다.

딜러 둘의 실력차이 일까?

그렇다면 판매한 딜러는 이 업을 접어야 한다. 중대 결함도 못 알아보는 딜러가 무슨 자동차를 판매하나. 

소비자를 죽음으로 몰아 갈 수도 있는데 말이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얘기 중에 하나가 특정한 일로 그놈이 그놈이고 다 똑같다며 전체를 싸잡아서 비난하는 것 이다.

어딜가도 항상 소수가 문제를 일으키고 이미지를 깍아 먹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싸잡아서 비난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바로 나였다.

그런데 거의 유일하게 다 똑같은 사람이라고 느끼는 집단이 바로 중고차 딜러 세계라고 생각한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중고차 딜러라고 어떻게 매번 완벽하게 차를 구입할 수 있을까. 사업을 하다보면 본의 아니게 구입하고 보니 결함이 있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결함은 해결하고 소비자에게 판매해야지. 

본인 손해 본다고 그 손해를 소비자에게 넘기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수리 한 척 돌려준다는 것은 야비한 짓이다.

(요즘은 국회의원도 예전과는 달라서 그런식으로 싸잡아 비난 하지 않는다)


이런 경험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고 보니 다시는 중고차를 사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 던 것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중고차 딜러가 사회적으로 신뢰를 얻기 전까진 고개도 그쪽으로 돌리지도 않겠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 되겠다.


자동차를 발처럼 여기며 살아왔던 나에게 자동차가 없어도 사는데 별로 지장이 없고 오히려 대중교통을 타면서 못보던 세상을 보게 된 것에 이 사건이 한편으론 고맙게도 느껴진다.


한동안 중고차에 대한 안좋은 기억을 머리에서 완전 지웠다고 생각했는데 지난 사진 살펴보다가 예전에 구입해서 쓴 맛을 봤던 자동차 사진이 발견되어 기억이 다시 소환된 것 같다.


당시 분노로 고발도 생각했고, 온라인에 매매상사와 딜러 이름도 완전 오픈하고, SK엔카에 강력한 항의로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진상짓을 해볼까도 생각 했었는데 역시 시간이 약이긴 하다.

이젠 어쩌다 나온 사진 한장에 속으로 욕 한번 하고 말아버리니 말이다.

어쨌든 대중교통이라는 훌륭한 교통수단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해주었으니 그 값을 대신 치뤘다고 생각하고 만다.

특히,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타는 재미가 이렇게 좋다는 것을 새삼 알게되어 행복하기까지 하니 말이다.


아무튼, 중고차를 딜러에게 구입해야겠으면 확실히 자신을 오픈하고 어떤 일도 법 테두리 안에서 해결해 주는 딜러에게 구입하시기 바란다.

찾아보니 그런 딜러는 주로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것 같았다. 확실한 건 아니다.

어딜가도 좋은 사람은 있게 마련인데 중고차 딜러세계에도 좋은 사람이 있을 거라는 마음(믿음)이 안생긴다.

단지, 그나마 중고차 딜러 세계에서 이미지 쇄신하려고 고군분투하는 소수 딜러들이 나는 참 안타깝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