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김해2018.11.19 14:02

김해 삼방동 낭만 멸치 국수


칼국수를 좋아하여 겨울이 되면 특히 자주 찾게 되는 음식이다.

육수의 진한 맛이 퀄러티를 좌우한다지만 대부분의 칼국수 가게는 비슷한 맛을 내는 것 같다.


오늘은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개업한지 그렇게 오래되지 않은 칼국수 가게를 찾아갔다.

특별히 소문나서 갔던 것은 아니고 와이프가 한번 먹어봤는데 괜찮았다며 추천하여 같이 가보았다.



깔끔한 가게 내부의 모습. 음식값은 선결제를 해야 하는 모양이다.





칼국수 한 그릇이 5,500이였던 것 같은데 이 정도 가격이면 괜찮은 건지 판단이 조금 어려웠다.

음식이 나와보면 적당한 가격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불과 며칠전 3500원짜리 국수를 먹어서인지 가격이 다소 높다는 느낌을 받았다.



칼국수가 나왔다.

흠.....

양이 너무 적다. 5,500원치곤 너무 작다.

이정도라면 차라리 짬뽕을 먹는게 더 나을 것 같다.

육수에 많은 비용이 들어갔겠지라며 애써 위안하며 먹었다.



비빔국수



칼국수와 비빔국수의 모습이다.

맛은 평범했다. 

특별히 다른 칼국수 가게와의 큰 차이점은 느낄수 없었고 시장에서 흔하게 먹을 수 있는 그런 칼국수 맛이였다.


문제는 양이 너무 적어서 면과 국물을 다 먹고 난 뒤에도 포만감이 없었는 것.

양을 좀 늘리던가 아니면 가격을 좀 내리면 다시 찾아 갈까?

이 곳 외에도 이 정도 칼국수 맛을 내면서 더 저렴한 가게가 근처에 있기 때문에 굳이 여기까지 오진 않을 것 같았다.



간판에 '국수 돈까스 맛집'이라고 적혀 있다.

아무래도 돈까스 맛집인가보다.


며칠 전, 부산 장전동에서 먹었던 3500원짜리 멸치 국수가 더 생각나게 했다.

음식 자체는 크게 문제가 없는데 가성비가 문제인 것 같다.


여기서 칼국수 먹은 뒤 안그래도 양도 부족했는데 배까지 금방 꺼지는 바람에 집에서 라면을 추가로 끓여 먹어야 했다.

여러모로 조금은 아쉬운 칼국수 가게였던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