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군산] 창고형 감성 카페 올드브릭, 맛은 글쎄....

반응형

2021년 9월 4일

군산 철도마을을 둘러본 후 다음 행선지 이동 전에 휴식을 위해 카페를 찾았다.

검색을 해보니 근처에 유명 창고형 카페가 있다고 하여 찾아가 보았는데 군산 근대화거리에 위치하고 있었다.

뭔가 좋은 느낌에 단숨에 달려갔고 주차장은 바로 뒤에 공영 주차장이 있어서 주차하여 찾아갔다.

날씨가 살짝 더워 급히 들어간다고 외부사진은 찍지 못했다.

 

 

입장해보니 내부 규모는 상당했다. 

창고의 넓은 공간에 빈티지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어디에 앉아 있어도 분위기 있을 듯한 느낌. 

일단 첫 인상은 나쁘지 않았다.

1층에서 주문했다.

그런데 직원들이 뭔가 모르게 기분 나빠 있는 듯한 인상이었다.

불친절까진 아닌데 매우 귀찮아하는 말투... 처음 입장했을 때의 인상이 조금 사라지는 듯한 느낌이었다.

2층으로 가려고 하니 2층은 성인들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역시나 귀찮은 듯한..ㅎㅎㅎ

직원들 응대에 이 좋은 공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차피 휴식 취하고 갈려고 했고 다음엔 안 오면 되지라는 생각에 주문한 메뉴만 먹고 얼른 가자는 생각이었다.

잠시 뒤 주문한 메뉴가 나왔다.

어딜 가나 첫 방문하는 카페에서는 아메리카노를 주문한다. 

나도 모르게 아메리카노가 그 카페 메뉴의 맛을 좌우하는 나만의 척도가 된 모양이다.

집사람은 레모네이드, 아이들은 없어서 못 먹는 초코 라테.

그리고 와플? 에 아이스크림이 올려져 있는 디저트도 함께 주문했다.

앉아서 주변 구경을 했다.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 놨다.

공간에 여유도 있고, 시간만 있으면 충분히 쉬었다가도 될 것 같았다.

 

근데 문제는 맛이었다.

그렇게 많은 카페를 가봤지만 가족 모두 음료를 남기고 나온 적은 처음인 것 같다.

아이들은 너무 달아서 먹기 힘들다며 반도 안 먹고 남겼고, 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1/3만 먹고 버렸다.

처음엔 내가 주문을 잘 못한 줄 알았다.

 

맛까지 별로니 앞서 직원들의 퉁명한 말투 등이 오마주 되면서 대충대충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이런 공간에 이런 맛과 서비스라니... 정말 공간이 아까웠다.

억지로 먹지 말고 그냥 남겨라고 했다.

왠지 다 먹으면 탈이 날 것 같아 안 먹는 게 좋을 것 같았다.

올드 브릭 카페의 이미지가 들어갈 때와는 다르게 나올 때는 두 번 다시 안 올 거라는 생각을 하며 나왔고, 근처에 있는 테이크 아웃 커피를 하나 사서 마시며 입을 헹궜다.


벌써 이곳을 다녀온 지가 6개월이 넘었는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다.

그런 맛으로 카페 운영이 가능한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맛이라는 게 개인 취향이라 평가 하기가 좀 그렇긴 한데 어딜 가도 남기게 되면 들고 나오기라도 했는데 여긴 정말 내 기준엔 가지고 나오고 싶지도 않을 정도였다.

 

들어갈 때 못 찍은 외부 전경은 안 찍는 걸로...^^;;;

 

가족과의 즐거운 군산 여행에 살짝 찬물을 맞은 듯했지만 좋은 경험 했다 생각하고 다음 일정을 이어 나갔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