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T,디지털2018.03.14 05:00

음악도 듣고 전화도 받고 패션까지 완성하는 핑크색 스트레오 헤드폰이다

여성용으로 사이즈가 비교적 작은 제품인데 색상과 모양이 예뻐서 선물용으로 구입하였다.

색상과 디자인 덕분에 캐주얼한 패션까지 완성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받는 사람의 모습을 상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선택 했던 것 같다.




Calls 기능이 있다는 것은 마이크도 있다는 의미가 되겠다.




사양은 잘 모르는 용어들이 많아서 따로 설명하기가 어려워 사진으로 대신 해야 할 것 같다.



사실 선물을 받을 대상은 작은 아이였다.



아이가 포장 뜯는 걸 버거워 해서 내가 뜯어줬다.

헤드폰이다보니 구성품이라고 할 것은 없다.



간단한 주의사항이 있는데 경험적으로 이 주의사항에서 알고 있어야 할 부분은 헤드폰 외관 청소방법이 아닐까.

깨끗한 마른천으로 관리 하면 될 것 같다. 

물티슈는 음식물 같은 이물질이 아니면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은 것 같다.





버튼이 있는 부분에 마이크도 함께 있다.



3.5mm 스트레오 플러그




머리 크기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잠시 써 봤는데 성인 남성에게는 분명히 작은 사이즈다.

여성이나 어린이 용이라고 보는 것이 적당하다.



사양에 약 30mm라고 기재되어 있는 드라이브 유닛

이 부분은 오래 사용하다보면 해어진다, 즉 닳아지게 되므로 특별히 관리에 유념해야 한다.



핑크색이 과하지도 않고 싸구려스럽지도 않은 아주 적당한 색감이 인상적이다.

누가봐도 여성용으로 보여진다.





헤드폰이 예뻐서 몇 컷 찍어 봤는데 미니 스튜디오를 한동안 사용 안했더니 지저분하다.


선물용으로 구입했던 Phiaton 핑크색 유선 스트레오 헤드폰.

아 그러고보니 음질 얘기를 빠트릴 뻔 했다. 

솔직히 막귀라서 음질 구분은 정확하게 할 수 없다. 그저 음악이나 다양한 소리를 들어보고 듣는데 부담이 없고 이상한 점만 없으면 만족하는 편이다.

그런 점에 이 헤드폰의 음질 또한 나쁘지 않다고 여겨진다.

종합적으로 봤을 대 여성용 헤드폰으로는 가격, 디자인, 성능, 음질 등 전체적으로 가격에 맞는 아주 적당한 제품으로 보여진다.

부담없는 선물용으로 괜찮은 제품으로 추천드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