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2017.01.23 17:05

1981년 4월 

부산 영도구 대교국민학교(초등학교) 1학년의 소풍 모습



예전엔 이렇게 아이들이 소풍가면 대부분의 어머니들이 따라 갔었다. 당시 소풍의 하이라이트는 보물찾기 였는데 곧곧에 숨겨놓은 쪽지를 찾아서 그 속에 기재된 선물을 받곤 했는데 그 재미가 솔솔 했었다.

지금은 아이들 소풍에 따라가는 부모는 거의 없다고 한다. 안그래도 학생수도 많은데 이 수많은 인원을 선생님들은 어떻게 인솔하였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