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현장] 김해 뚜벅이 여행 길에 우연히 마주한 김해 원룸 화재 사고의 현장

불과 얼마전(지난 10월 20일) 김해에서 원룸 화재가 나서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나는 그런 사실만 알고 있다가 까먹고 있었는데, 이 날 카메라를 들고 김해지역 뚜벅이 여행길에 우연히 그 현장을 마주했다.


현장은 참혹 그 자체였다.

보는 내내 너무나도 가슴이 아파서 사진을 찍고 있는 내가 과연 잘하고 있는 짓인지 의문이 들 정도였다.

다양한 국가의 아이들이 함께하는 김해에서 두번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정말 이런 일 좀 안일어났으면 좋겠다.



간혹 내 고장 김해 지역을 걸어다니며 뚜벅이 여행을 하곤 한다.

특별한 이유는 없이 걸어다니면서 만나게 되는 세상이 상당히 재밌기 때문이다.

그래서 만약 혼자 떠나는 여행으로 타지역으로 가게 되면 그 지역의 일상을 걸어다니며 사진으로 담는 여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그렇게 이 날도 김해의 생각나는 곳으로 마냥 걷다보니 김해 합성초등학교를 만나게 되었다.

오늘은 오랜만에 와이프도 함께 뚜벅이 여행에 동참했는데 김해지역에서 책 읽어주는 봉사를 하는 와이프가 얼마 전 김해 원룸화재 사고가 이 곳에서 있었다고 얘기 했다.



나는 여기였냐며 살짝 놀랬고 잠시후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다.

온통 검게 그을린 원룸 건물.



아직 조사가 덜 끝났는지 통제되고 있었다.

신문기사에 의하면 1층 주차장에 있던 1톤 트럭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라고 했고, 바루 위 2층 원룸에 같이 있던 4명의 아이들이 미처 피하지 못하고 화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2층이면 바로 위 였을테니 가장 피해가 컸을 것 같다.

화재 당시를 말해주듯 자동차들이 불에 타서 껍데기만 남았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 화재가 당시 어땠을지 지금 상태만 봐도 짐작이 되는 것 같다.



불길 속에 고통 받았을 아이들을 생각하니.. 기가 막혀 말이 나오지 않는다.



부주의로 인한 사고는 어른들로 발생하고 가장 큰 피해는 항상 아이들이 당하는 것 같다.



정말이지 이런 일 좀 안생기면 안되는 건가.....참 답답하다.



정면을 지나고 측면을 보니 더 심한 불길의 흔적이 보인다.

화재 현장을 보고 난후 신문기사와 뒷이야기를 들어보니 정말 화가 날 지경이다.

도대체 건물을 어떻게 지었길래 삽시간에 불이 번진건지.

우리나라 건축 허가가 각종 안전장치 미비와 불길에 취약한 소재 사용에도 이렇게 쉽게 나는 건지.

정말 이럴 땐 분노가 상승해서 답답할 지경이 된다.



빠르게 지나가면서 눈치보며 사진을 몇 장 찍었는데 그냥 서서 쳐다보기가 미안 할 정도였다.

바로 앞에 있는 합성초등학교 아이들은 매일 같이 이런 모습을 보며 얼마나 무서운 마음일까.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지만 매일 이 길로 등하교를 하는 합성초등학교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빨리 수습이 되야 될 것 같다.


원래 다른 길로 가려고 했는데 와이프가 합성초등학교에서도 책읽기를 해준적 있다고 해서 그럼 가면서 학교 한번 보고 가자고 했는데 뜻밖의 사고 현장을 목격하면서 마음이 숙연해졌다.


한국이라는 나라에 꿈과 희망을 걸고 왔을 가족들의 마음은 또 어땠을지...


건물을 신축할 때 부터 화재에 대한 안전장치를 많이 설치되고 건축후에도 지속적인 관리상태를 점검 하여 예방 가능한 사고는 제발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이를 잃은 부모를 생각하니 내가 다 가슴이 아파오는 것 같다.